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OPNE  CLOSE  


현재 위치
  1. BOOKS
  2. ART

좌충우돌 펭귄의 북 디자인 이야기

(해외배송 가능상품) 추천 New
공급사 바로가기
이전상품 다음 제품 보기 확대보기
추천메일 보내기 상품조르기 대량구매문의
기본 정보
원서명 Penguin 75
저자명 폴 버클리
역자명 박중서
출판사 미메시스
쪽수·판형 376쪽 · 165*210mm
발행일 2012-10-15
ISBN 9788990641793
판매가 24,000원
적립금 2,000원 (5%)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좌충우돌 펭귄의 북 디자인 이야기 수량증가 수량감소 24000 (  200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이벤트

경험에서 나온 진짜배기 기획!

펭귄의 아트 디렉터 폴 버클리와 그의 팀의 애환이 담긴 리얼한 이야기

맹랑한 아트 디렉터 폴 버클리! 오랫동안 그의 머릿속에 담겨 있던 아이디어가 드디어 책으로 나왔다. 폴 버클리는 펭귄의 총괄 부사장 겸 아트 디렉터라는 직함을 가지고 여러 유능한 디자이너, 아티스트들과 함께 팀을 이루면서 펭귄의 여러 임프린트의 디자인 업무를 도맡고 있다. 서로에게 늘 불만을 품고 있는 저자와 북 디자이너 사이에 끼어, 늘 곤란한 상황을 어떻게든 해결해야 하는 임무를 맡고 있는데, 디자이너로서 여러 번 퇴짜 맞은 경력이 있는 그로서 객관적으로 중재 역할을 잘 했는지는 모르겠다. 그렇게 출판 디자인의 현실을 누구보다 잘 꿰뚫고 있는 그는, 점잔을 빼며 진짜 속마음을 말하지 않는 저자들과 늘 반항적이기만 한 디자이너들이 지면상으로나마 각자의 프로젝트에 관해 솔직하게 속마음을 털어놓으면 서로가 그렇게까지 미워하지는 않게 되리라는 생각을 했고, 그 대화의 장으로서 이 책을 기획했다. 각자의 작업자의 입을 통해, 북 디자인 프로젝트 속에 얽혀 있는, 어떤 면에서는 솔직한 이야기를, 어떤 면에서는 끝까지 점잔 빼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 당신은 저자인가? 디자이너인가? 책을 만드는 사람들은 누구나 공감할 이야기들! 출판에 관심 있는 사람들은 누구나 알고 있어야 할 이야기들이, 그리고 책을 사랑하는 독자라면 아주 유쾌하게 즐길 수 있는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이 책의 원서는 펭귄 북스 75주년을 기념하여 출간된 것이다. 최근에 했던 프로젝트 중 75개의 프로젝트를 선별했고, 작업자들인 아트 디렉터, 저자, 편집자, 디자이너가 작업을 하면서 있었던 즐거웠거나 화가 났던 일, 이해할 수 없었던 일, 흡족했던 일 등의 에피소드를 직접 들려준다. 너무나 리얼해서 방송이라면 삐- 소리를 덧대야 할 정도로 수위가 높은 부분도 더러 있다. 퇴짜 맞은 이야기나, 불만이 가득한 이야기들이 이 책의 반이다. 따라서 B컷들이 이 책의 반 이상을 차지한다. 이 책은 그렇게 디자이너들의 뼈를 깎아 내는 창작의 고통 속에서 탄생했다 곧바로 버려진 그 B컷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디자이너들을 위로하고 있다. 물론 100% 위로는 아니다. 여기엔 만만치 않게 자신의 명성에 오점을 남겼다며 사나운 눈매가 바로 코앞에 보일 듯 디자이너의 사연 내지는 변명을 독살스럽게 묵살하는 저자도 있다. 누구의 손을 들어줄 것인지는 독자 여러분이 직접 보고 선택하시라!


퇴짜 당하는 것도 업무의 일부분…

열정적이고, 반동적이라는 이미지라지만, 실은 늘 주눅 들어 있는 디자이너님들,
이 기회에 마음껏 스트레스를 풀어 보시라!
이 책에서는 세계적인 출판사인 펭귄 아트 디렉터들의 창의적인 발상을 엿볼 수 있다. 새로운 시도를 하기에는 그만한 노력과 치밀한 계획이 필요하게 마련이다. 그 과정 역시 폴 버클리 외에 유쾌한 베테랑 아트 디렉터들의 목소리로 생생하게 전해 들을 수 있다. 문신업자나 패션 디자이너, 만화가들과 함께 책을 만든 일은 북 디자인의 새로운 차원을 연 것이며, 그런 와중에도 역시나 유쾌하고 황당하고 안타까운 이야기들이 따라붙었다. 75개의 프로젝트 속에 스며 있는 새로운 시도들은 디자인 개척자들의 생생한 고군분투 이야기 속에 녹아 있다. 소개된 책 중에는 베스트셀러도 있지만, 거의 팔리지 않아 떨이로 팔거나 폐기까지 해야 하는 도서들도 있다. 책의 운명을 가르는 것은 진정 북 디자인의 몫일까? 디자이너들은 늘 억울하다. 본인이 마음에 안 드는 시안이 결국 책의 표지가 되는 것을 보아야 할 때도 있고, 그 책이 잘 안 팔리는 것이 디자인 때문이라며 덤터기를 쓰기도 한다. 저자에게 미움을 받을 뿐만 아니라, 스스로의 능력을 한없이 한탄하기도 한다. 늘 새로운 형태의 예술을 만들어 내는 천재 그래픽노블 작가 크리스 웨어는 저자의 입장과 디자이너의 입장에 모두 서본 경험을 바탕으로 디자이너들에게 아래와 같이 충고와 위로를 함께한다. 이 책을 통해 북 디자인이라는 것이 그렇게 간단한 것이 아니며, 간단히 보이는 것이라 할지라도 결코 누구라도 해낼 수 있는 작업이 아님을 확실히 알 수 있다. 그리고 오해를 풀어 주는 장이기도 하다. 가슴이 답답한 디자이너들은 이 책을 보시라. 울화통이 터질 것 같은 작가들도 이 책을 보시라. 서로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시라. 그리고 마음속에 꽁해 있던 불만을 제발 풀어 버리시라. 

폴 버클리Paul Buckley
펭귄의 총괄 부사장 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라는 직함을 가지고 있으며, 여러 유능한 디자이너들, 아트 디렉터들로 이루어진 팀을 이끌면서 회사 내의 여러 임프린트 ― 펭귄, 바이킹, 펭귄 프레스, 리버헤드, 패멀라 도먼 북스, 포트폴리오, 센티넬, 커런트 ― 의 포장 업무를 감독하고 있다. 탁월한 디자인과 뛰어난 아트 디렉션으로 수많은 베스트셀러가 탄생하는 데 일조했으며, 수백 회에 달하는 수상 경력을 자랑하고, 미국 내는 물론이고 해외에서까지 종종 강연 초청을 받고 있다. 그의 작품, 그리고 그의 팀원들이 만든 작품은 매년 주요 디자인 연감에 등장하며, 나아가 ― 당연한 이야기지만 ― 모든 서점에도 등장한다. 폴은 브루클린에서 부인 잉수 리우와 함께 살고 있는데, 그녀 역시 W. W. 노턴의 아트 디렉터로 근무하고 있다. 두 사람은 종종 몇 시간씩이나 출판에 관해 지칠 줄 모르고 이야기를 나누고, 상대방의 퇴짜 맞은 커버를 무척이나 마음에 들어 하는 척해 주곤 한다.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무료
  • 배송 기간 : 3일 ~ 7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서비스문의

REVIEW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공정거래위원회 에스크로 심플렉스인터넷